오늘은 다시한번 나를 돌아보고,
가슴이 뭉클해졌던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 첫번째는 "한 초등학생이 국군아저씨에게 쓴 편지" 입니다





이 글에 대부분의 댓글은
요즘 초등학생이 무섭다는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저는 이 글을 보면서 우리 사회가
아이들에게 사랑과 따뜻한 마음을 가르치기 보다는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주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이들은 단순합니다. 자기가 보고 느끼는 것과 감정이
무의식 속에서 글이나 말로 나옵니다.

이럴 때 심리학에서는 아이들에게 화를 내기 보다는 잘못된 행동에
대한 설명을 차근차근 해주는 일관적인 태도를 유지하는 게 가장 좋다고 합니다.


■ 두번째는 작년 가을부터 14건의 절도,폭행을 저지른 소녀(16)의 판결입니다.


the staircase by rachel sian 저작자 표시비영리


작년 가을부터 14건의 절도,폭행 ...
그 동안 계속된 범행으로 이번 판결이 무겁게 내려질 것이라
생각되었던 소녀는 어깨를 잔뜩 움츠리고 겁을 먹고 있었습니다.

김 부장판사는 소녀에게
"자, 날 따라서 힘차게 외쳐 봐, 나는 세상에서 가장 멋지게 생겼다."

그러나 선뜻 의외의 말에 제대로 따라 하지 못했다.
큰소리로 따라 하라는 판사의 말에 ...


         나는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 
         나는 이 세상에서 두려울 게 없다. 
         이 세상은 나 혼자가 아니다
 


큰 소리로 따라하던 A양은 따라하면서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다고 합니다.

법대로 한다면 "소년보호시설 감호위탁" 등의 무거운 형벌
당연하다고 모두들 생각하고 있던 상황에서 의외의 판결

비공개로 진행되어 판결에 참석했던
A양 어머니, 재판 진행을 돕던 참여관,
실무관, 법정 경위 모두가 눈시울이 뜨거워 졌다고 합니다.

사실 A양은 반에서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고 간호사를
꿈꾸던 이쁜 소녀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작년 초 남학생 여러명에게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하면서 삶이 바뀌었고, 후유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고,

충격으로 어머니는 신체 일부가 마비되고,

죄책감에 시달리던 A양은 탈선이 시작
되었다고 합니다.



김 부장판사의 판결은 이렇습니다.

       이 아이는 가해자로 재판에 왔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삶이 망가진 것을 알면
       누가 가해자라고 쉽사리 말하겠어요
       아이의 잘못이 있다면 자존감을 잃어버린 겁니다.
       그러니 스스로 자존감을 찾게 하는 처분을 내려야지요 ...



오늘 비도 오고 ,,, 마음도 가라앉는데
이런 예기를 한다고 구박하지 마세요 ~

따뜻한 판결을 내리신 판사님이 정말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분들이 많아지면 정말 좋은 세상이 될 것 같습니다.


판사님 성함이 김귀옥 판사님 이십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정말로 아무 이야기나 올리는 채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블로그의 모든 글은 웅이아뿌의 동의 없이 스크랩발행과 재배포를 할 수 없습니다.
     인용과 주소 링크를 선호합니다.
[저작권원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두번째 이야기를 읽다보니.. 굿윌헌팅에서~
    심리학박사가 주인공에게 니잘못이 아니다라면서
    낫유어폴트를 여러번 이야기해주던 명장면이 생각이나네요!

    2010.05.18 13:00 [ ADDR : EDIT/ DEL : REPLY ]
  3. 결과만 놓고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원인을 본 판사의 훌륭한 판결입니다
    이 판결이 아이의 미래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2010.05.18 13: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냥 쭉쭉 읽어내려가다가 저도 모르게 눈시울이 붉어졌네요 ㅠㅠ
    정말 이런 판결을 내리신거라니 너무 감동적이예요...
    부디 그 아이가 자존감을 되찾았음 하는 바람이 드네요...

    2010.05.18 13:47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아이가 꼭 자존감을
      찾기를 우리가 기원해야죠 ...

      근데 도와줄 방법은 없겠죠 ...

      2010.05.18 16:32 신고 [ ADDR : EDIT/ DEL ]
  5. 헛 멋진분이네요...
    애들은 학교폭력이나 그런게 아니면..웬만하면 그냥 훈계하고 넘어가는게 제일 나은듯 합니다..
    도둑질을 장려하는건 아니지만 말이죠..

    2010.05.18 16:54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일방적인 벌을주기보다는
      원인을 해결하는게 중요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따뜻한 이야기 입니다.
    초등학생이 요즘 무섭네요
    어쩌면 그렇게 글을 쓸수 있다는게
    애들 잘가르켜야 겠다는 생각이 넘 듭니다.

    2010.05.18 18:59 [ ADDR : EDIT/ DEL : REPLY ]
    • 학생들이 무섭기는 하지만
      저희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잘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활기충만님 좋은의견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7. mami5

    마음이 아프면서 가슴이 따뜻해지는 사연이네요..
    판사님의 훌륭한 판결에 박수보내고싶네요..^^

    2010.05.18 21:46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이런 판사님이
      대한민국에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8. 명판결입니다^^..

    2010.05.18 22:32 [ ADDR : EDIT/ DEL : REPLY ]
  9. 가슴 찡한 내용입니다. 존경받을 만한 분입니다.
    이런 분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살맛 나는 세상입니다. ^^

    2010.05.18 22:42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분들을 저희가 더욱
      높여드려야 사회가 이렇게
      바뀌어 갈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10. 한국에도 이런 개념이 박힌 판검사님들이 많았으면...
    그만 좀 '받아 쳐먹었음' 좋겠어요. -_-;;

    2010.05.18 2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다 그런것은 아니라는걸
      입증해 주신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11. 아! 비가 와서 그런지 좀 우울했는데,
    웅이아뿌님께서 올려주신 글을 읽고 나니 뭔가 맑아진 기분입니다.
    김귀옥 판사님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웅이아뿌님 편안한 밤 되세요^^

    2010.05.18 23:32 [ ADDR : EDIT/ DEL : REPLY ]
  12. 오늘도 정말 생각하게 만들어주시는 글을...
    정말멋진판결이네요

    2010.05.19 07:31 [ ADDR : EDIT/ DEL : REPLY ]
  13. 모처럼 사람사는 동네에 온것 같은 따스함을 느낍니다.
    판사의 명판결은 한 소녀와 가정을 살린것 같습니다.
    좋은 글 잘 보았어요.^^

    2010.05.19 19:35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일이 많지만
      알려지지 않은 예기가
      더 많을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14. 정말이지 멋진 판정입니다.
    앞으로 이 소녀의 삶은 이것이 계기가 되어 커다랗게 바뀌겠지요 ㅡ ^^

    ( 한 가지 질문이 있습니다만.......글 쓸때 저 " 이미지는 어떻게 배경 속에 넣는건가요..? )

    2010.05.19 22:47 [ ADDR : EDIT/ DEL : REPLY ]
    • 티스토리에 보시면
      인용글을 쓰는 기능이 있습니다.

      글쓰기 화면에서 " 모양의 아이콘이 위에
      있어요 근데 이걸 그냥 쓰면 조그만하고
      이쁘지 않아서 이 파일명을 찾아서
      제가 파일 올리기 기능에 넣어서
      올려놓은 것입니다.

      혹시 잘 안되시면 문의주세요 ^^
      제가 나중에 포스팅을 함 해드려고 했는데
      못하고 있습니다 ㅎ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15. 마음이 푸근해지는 글입니다.
    자칫 더 잘못된 길로 빠질 수도 있는 한 생명을 구원한 것 같습니다.
    청소년의 미래가 밝은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0.05.20 00:09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만약 벌을 주었다면
      다시는 벗어나오지 못할 한 아이에게
      새로운 기회를 준것 같습니다.

      판타스틱에이드님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0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16. 눈에 보이는 것만을 보고 판결 하시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마음의 상처까지 어루만져 주시고 치유 해 주신 판사님이
    참으로 존경스럽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험하다 해도 이렇듯 따뜻한 분들이
    많이 계시다는 것을 가르쳐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덕분에 행복한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2010.05.20 13:18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거 읽고 감동먹었습니다.
      이런 판결 사실 쉽지 않거든요

      많이 칭찬해드려야 할것 같습니다 ~

      2010.05.22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17. 김귀옥 판사가 실시간 검색어에 뜨기에 어떤 사연인가 했더니 명판결이군요.

    2010.05.20 15:03 [ ADDR : EDIT/ DEL : REPLY ]
  18. 어떤 벌이 가장 효과적일지 판사님들도 사람인지라 참 어려울 듯 합니다.
    좋은 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네요. ㅎㅎ

    2010.05.21 0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 글을 읽으면서 가슴이 찡해지네요.
    안타까운 일을 겪고 잘못된 길에 들어선 소녀에게 채찍이 좋은 처방이 아니겠지요.
    소녀가 자존감도 회복하고 자신의 꿈도 펼쳤으면 좋겠습니다 ^^

    2010.05.23 0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마요감자

    눈물이 울컥 ㅠㅠㅠ

    2010.05.25 15:07 [ ADDR : EDIT/ DEL : REPLY ]
  21. 한국 식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부식의 하나이다

    2013.04.20 21:2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