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큰공주가 사춘기에 접어들었습니다.

항상 퇴근하면
달려나와서 제 가슴에 푹 안기며

        아빠 잘 다녀오셨어요,
        사랑해요 ~




 ▲ 저의 사랑, 왼쪽이 큰공주님, 오른쪽이 둘째공주님

이 한마디면 하루종일 어떠한 시달림과
힘든 일이 있어도 다 풀어주는
나의 피로 회복제 입니다 ^^

그런데 최근 큰공주가 중학생이 되면서
근처에도 오지 않고,
가까이 가면 저 멀리 도망 갑니다 ㅠ.ㅠ

다른 집 아이들은 초등학교 5~6학년때 그런다고 하던데
저희 큰애가 조금 늦은거라고 하더군요 ...

나의 프랭키~
나의 프랭키~ by anobjec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예기를 걸어도 대답도 잘 안하고,
고개만 끄덕 ㅠ.ㅠ
꼭 저희집에 있는 햇님(고슴도치)이 처럼
제가 가면 가시를 바짝 세웁니다 ...

더 잘해주어서 사랑으로 보듬어 주어야겠다.
마음은 먹지만 ... 저 잘 삐집니다.
마음 한구석에 서운한게 남아 있습니다.

어제 일요일 저녁
학교에서 미술을 하는데 초안을 잡아간다고 합니다.

가족 사진을 가지고 그림을 그린다고 하면서
엄마가 저보고 도와주라고 합니다.

얼릉 도와주려고 공주방으로 ~ 갑니다 ~ 
어떻게 할거야 물어보고 ~
방향을 이끌어 주려고 하는데

이놈 ... "그냥 잘 해요 ... "
말 짧고, 별로 도움 받고 싶지 않다는 듯하게 대답합니다.

이때 숨어있던 아빠의 뒷끝 나옵니다.
그래 그럼 잘 해 ~~~ ㅠ.ㅠ

뭘까요 ... 잘해주고,
사랑으로 감싸야 한다고 생각은 하는데
행동은 쉽지 않네요 ...

오늘 저녁에 들어가면
다시 그림 그리기 예기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

대한민국 아빠들은 슈퍼맨이 되어야 하는것 같습니다.
회사일 잘해서 인정받아야죠 ~
아내에게 잘해서 사랑받아야죠 ~
애들에게 잘해서 좋은부모 되어야죠 ~

올해 2010년은 연초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일때문에 거의 휴일 없이
출근하다보니 ...

집안 여기저기서 불만이 가득합디다.
휴 ~~~

다시 다짐합니다 !
무슨일이 있어도
주일은 가족과 하나님께 드릴 수 있도록
4월부터는 노력하겠습니다.

사랑한다 웅아 ~


---------- 어제 저녁에 추가로 진행된 내용 ----------------

어제 저녁에 들어가서
그림 그리는것 도와주었습니다.

제가 연습장대충 그림을 어떻게 그리는지
그려보고 그걸 보고 따라서 그리기로 했는데 ...

저도 그림 못그리더군요 ㅋㅋ
집사람이 남자처럼 그려졌네요 ...

a player
a player by toughkidcs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 진짜로 이정도는 그리지는 않았습니다 ㅠ.ㅠ (예시)

여기서 큰공주에게 제가 부탁합니다.
이거 엄마한테는 보여주면 안된다.
너만 보고 증거를 없애라 약속, 도장, 사인, 복사 ~

네 ~~~

제가 대충 그리고 나니
혼자 웃음을 억지로 참더니
도저히 안되겠던지 ...
이걸 들고 얼른 엄마한테 가서 보여줍니다 ㅠ.ㅠ

이걸 엄마라고 그렸어요 아빠가 ㅠ.ㅠ
나쁜 공주 ~ ㅎㅎㅎ

그래도 모두 같이 행복하게 웃었습니다.

제가 그림 잘 그렸으면
풀기 힘들었을텐데요 ㅋㅋ
그림 못그려서 행복하기는 처음입니다 ㅎㅎ

저같은 경우 가족들이 포기를 하고 지내죠
..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사랑합니다.
.. 이제부터 잘할께요 ~

혹시 2가지를 잘 할 수 있는
방법 아시는분 조언해 주시거나,
도움이 되는글 있으시면 트랙백 날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블로그의 모든 글은 웅이아뿌의 동의 없이 스크랩발행과 재배포를 할 수 없습니다.
     인용과 주소 링크를 선호합니다.
[저작권원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사랑스러운 따님 이쁩니다.
    행복하세요~ 딸 없는 아빠는 서럽답니다 흑흑~

    2010.03.24 13:39 [ ADDR : EDIT/ DEL : REPLY ]
    • 부러우시면 지시는 겁니다 ㅎㅎ
      아들 없는 아빠도
      부러울때 많습니다.

      다만 제가 딸을 좋아해서요
      넘 사랑스럽고 이쁩니다 ~

      양철지붕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0.03.24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3. 지금은 학교를 졸업하고 이십대 후반 성인이 되었지만,, 저희집도 딸만 둘에,, 제가 큰딸인데,,
    이글을 읽으면 저희 아빠가 생각이 막 나네요.. 아빠가 집에 오시면 달려가서 안기고, 무릎에 안고,,
    그랬는데,, 사춘기때는 사실 조금 주춤 했어요.. 왜그랬는지,, 아무래도 그냥 마냥 어린아이같은 그런 마음은 아니였던 같아요..말로잘 표현이 안되네요..ㅎㅎ 주말을 이용해서 가족끼리 가까운곳에 바람도 쐬러 가고 아이들에게
    월요일날 학교에 가서 얘기 할 만한 이야기 거리 소재를 만들어준다면 좋아 할것 같아요^^

    2010.03.24 14:11 [ ADDR : EDIT/ DEL : REPLY ]
    • 저한테 너무 도움이 되는 말씀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그러네요 아이들에게 월요일 학교에 가면
      예기할 만한 것을 만들어 준다고
      생각하면 좋겠네요 ...

      이 은혜를 어떻게 보답할까요 ~
      제가 빠삐코님 글 열심히 구독하겠습니다.

      최근 제가 아웃룩에 RSS에 설정해서
      좋아하는 분들 글을 읽고 있는데
      꼭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

      2010.03.24 14:23 신고 [ ADDR : EDIT/ DEL ]
  4. 윗분들 말씀대로 역시 시간이 약....
    사춘기는, 아이들이 부모로부터 독립된 개체로 성장해나가는 과정이니. 만약 거리를 둔다면 그 거리를 인정해 주고
    언제든지 다가올 수 있도록 열어두는게 좋아요..물론 부모의 시각에서 열어두는 것과 자식의 시각에서 열린 것은
    많이 다르니까. 많이 고민을 해야겠지만요~!
    억지로 다가가려고 하면 부작용이 생기기 마련이지만.
    웅이아뿌님은 잘 하실거라 믿어요
    블로그 이웃으로 오래오래 지내다 보면 그 과정을 모두 지켜보게 되겠죠... ㅎㅎ

    2010.03.24 18:50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잘 해야겠는데요...

      다른분보다 윈드님이 블로그이웃이라고
      해주시니 기분이 급 좋아지는데요 ㅎㅎ

      어제 올려주신 핫케잌 이번주말에
      꼭 해보려고요 감사드려요 ~

      2010.03.25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5. 사춘기라 그런것을 어쩌겠어요..자기만의 시간을 갖도록 시간을 주는것도 하나의 방법인거같아요..
    제가 겪어본 결과는 이런데..
    만약 저희아가가 사춘기가 오면 저도 ㅠ 아무것도 못해주고 혼자 끙끙될꺼 같아요..

    2010.03.25 12:14 [ ADDR : EDIT/ DEL : REPLY ]
  6. 요즘은 옛날과는 다르게 아이들 사춘기도 빨리 온다죠....^^
    시간이 약인 것 같습니다...
    이럴수록 부모님께서 더욱 더 신경을 써줄때가 아닌가 해요...~~~

    2010.03.25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것 같습니다.

      먹고사는게 바빠도
      자식에게 시간을 꼭 내야할것
      같습니다 ^^

      2010.03.26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7. ( 부러우면 지는거다 -0-!!!!! )

    2010.03.26 09:09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희 아부지도 저를 '공주', '딸래미'로 부르신다죠~^-^
    언제나 딸들은 아버지들의 사랑을 듬뿍 받나봐요~
    괜시리 부모님이 생각나는 글이었습니다.

    내일 꼭 뵈어요~^0^

    2010.03.26 21:05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직접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넵 내일 꼭 뵙도록 하겠습니다.

      내일 뵙고 싶은 분들
      많이 보겠는데요 ㅎㅎ

      저는 아이들을 공주라 부르는 이유는
      다른 사람에게 귀하게
      대우 받으라는 마음에서 입니다.

      즐거운 상상 ~~~

      2010.03.26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9. 오늘 너무 반가웠습니다.
    집에서도 정말 자상한 아빠실꺼 같아요.
    공주님이 두분이나... 부럽습니다. 저희는 왕자님만 두분이시라.... ㅎㅎㅎ
    또 놀러오겠습니다. 일욜 즐겁게 보내세요~~ :)

    2010.03.27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 잘 들어가셨나요 ~~~
      저도 너무 반가웠습니다.

      온라인에서 자주 뵙도록
      하겠습니다 ^^

      2010.03.28 20:18 신고 [ ADDR : EDIT/ DEL ]
  10. 우와 웅이아뿌 따님분들이신가봐요
    첫째따님이 웅이아뿌님 닮으신것 같아요
    정말 귀엽네요^^ 근데 따님들이 어린나이에 안경이라...
    안경끼는게 굳이 나쁜건 아니지만 나중에 성숙해지면
    여자는 안경을 끼면 미모(?)가 좀 가려지는듯 해요
    따님분들 전자파 보호해주면 좋을듯 싶어요...ㅠㅠ
    웅이아뿌님 만나서 정말 반가웠구요 웅이아뿌님 정말X100 멋진사람 같더군요^^
    저도 언젠가 결혼해서 딸이 있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했었는데 부럽네요 하핫

    2010.03.29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맞아요 ㅎㅎ
      첫째가 저하고 꼭 닮았다고 하더군요 ㅋ

      언젠가 큰공주 학교에
      갔는데 제가 누구라고 예기하지도
      않았는데 ... 애들이
      00 아빠 오셨나봐 ~~~

      꼭 닮았다고 하더라구요 ~

      모임에서 넘 반가웠습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

      2010.03.29 10:48 신고 [ ADDR : EDIT/ DEL ]
  11. 따님분들 귀엽네요^^*
    전 언제쯤 결혼해서 얘가 생길지...
    딸들이 나이를 먹을 수록 아버지를 피한다는데;;
    아빠한테 앵겨서 졸졸졸 따라다니거나 조르는건 드라마에게 있는 이야긴가 봅니다.
    그래도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정성엔 장사없습니다.^^

    2010.03.29 06:51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지성이면 감천이다 꼭 잊지않도록
      해야 겠는데요 ~

      만나서 넘 반가웠습니다.
      잘생긴 외모에 매너도 좋은시고,
      꼭 친하게 지내야 겠던데요 ㅋㅋ

      좋은 한주 되세요 ~

      2010.03.29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12. 몽쉘

    아뿌형님네 따님 많이 컸는데요...
    카페사진은 오래전껀데....ㅎㅎ
    글 잼있게 잘 읽었어요.

    2010.03.31 16:32 [ ADDR : EDIT/ DEL : REPLY ]
  13. 헉... 제가 이상한건지 아빠가 안으려고 그러실때 피한적이 없네요;;
    웅이아뿌님 말씀대로 대한민국 아빠들은 참 힘들것 같아요 ㅠㅠ
    그래서 아빠가 더더더더욱 보고 싶네요 흑흑...
    웅이아뿌님은 자상한 아버지이셔서 따님들이 사춘기여도 걱정하실 필요 없겠는걸요 ^^

    2010.04.02 17:47 [ ADDR : EDIT/ DEL : REPLY ]
    • 불타는쓰레빠님은 좋은 따님이신데요 ㅎㅎ
      쑥스러워 하는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매일 늦게 퇴근해서
      애들과 자주 대화를 못하다보니
      그런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한테도 잘못이 ㅠ.ㅠ

      따뜻한 에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4.21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14. 이 분들이 보물 1호 2호군요^^ 제 아들에게도 사춘기가 오겠지요. 존댓말 쓰신다는 사모님 얼굴도 궁금했었는데^^

    2010.04.21 01:41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아들이 계시는군요 ㅋㅋ
      저희 아내가 가장 부러워하는 ...

      저희 아내는 사진 나오는거
      무지 싫어해서 아마 나온거
      알면 사망신고 해야 될지 몰라서
      후환이 두려워서 올리지 못합니다 ㅋㅋ

      따뜻한 모습 넘 잘 보고 있습니다.
      두분이 너무 잘 어울리시는것
      같습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

      2010.04.21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15. 정말 두가지 다 잘하려면 슈퍼맨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어느 것 하나라도 잘 하면 그나마 좋을 텐데, 전 어느 것 하나도 제대로 못하고 있나 봅니다. ㅡ.,ㅡ

    2010.04.21 21:24 [ ADDR : EDIT/ DEL : REPLY ]
    • 불탄님은 아주 자상하고
      좋은 아버지 이실것 같습니다.

      사람은 얼굴에 자신의 인생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글에도
      뭍어있다고 생각하거든요 ㅎㅎ

      좋은 분과 알게 되어서
      기쁩니다 ^^
      방문 감사 드립니다 ~

      2010.04.21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 댓글 알리미에서 보여진 웅이아뿌님의 답글을 보고 허겁지겁 방문드렸습니다.

      절대로 자상하지도 않고요. 좋은 아빠도 아닌 거 같아요. ㅡ.,ㅡ

      다만 노력하고는 있는데 잘 안되네요. 마음 먹은 것만큼 표현이 되고 전달이 되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ㅠ.ㅠ

      2010.04.21 23:30 [ ADDR : EDIT/ DEL ]
  16. 웅이아뿌님 따님이신걸 바로 알겠습니다.
    많이 닮으셨어요^^* 두 공주님 모두.

    저도 아빠한테 무척 까칠하게 대해요.
    둘이 집에 있으면 하는 말도 없고...;
    모든건 엄마로 통해서 말하는..;;

    아빠가 엄하신것도 있지만
    저도 성격이 애교 있는 성격이 아닌지라
    더 그런것 같아요 ㅎㅎㅎㅎㅎ
    나중에 엄마한테 들었는데
    저희 아빠가 밖에서
    딸 눈치 본다고;;ㅎㄷㄷ;;그렇게 말씀했다네요;;;;
    전 그런건 아닌데 말이죵;;ㅎㅎ;

    나중에 더 심해질수도 있을텐데 더 많이 사랑해주고
    그러시면 될꺼예요.
    (제 친구네는 아빠랑 너무 친해서 엄청 잘 싸웁니다;;;;;;)

    2010.04.25 05:02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군요 ㅎㅎㅎ
      까칠하게 하지 마세요 ... 마음 아파요

      큰아이 학교에 갔는데
      애들이 큰애를 찾지도 않았는데
      누구 아빠 왔다 ~~~ 하더라구요 ㅋㅋ

      제가 봐도 많이 닮은것 같아요
      너무 늦게 글을 보아서
      답글이 늦었습니다.

      미니핑크님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08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17. 저는 딸가진 부모가 젤로 부럽습니다.
    두 늑대같은 녀석들이 장난아닙니다.
    부모 노릇하기 힘들지만 나름 보람도 있어서 좋은 것 같네요.
    하여튼 부럽습니다.

    2010.04.30 10:39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딸이 좋은데
      아내는 아들이 부러운가봐요
      내가 다니면서 다른 아들을
      머리만 쓰다듬어도

      아들이 그렇게 좋아
      그러면 저는 아닌데 ㅠ.ㅠ 하죠

      부모와 자식의 마음은
      다른것 같아요 아직 제가 자식이지만
      부모님 마음을 몰라주는것처럼요 ...

      좋은 주말 되세요 ~

      2010.05.08 10:27 신고 [ ADDR : EDIT/ DEL ]
  18. 다시 읽어도 ㅋㅋ 제 그림실력도 형편없지만 웅이아빠님처럼 도움이 될 떄가 오겠군요. 아이가 어리니 지금은 제가 뭘 해도 같이 하면 좋아하더라고요

    2010.05.20 14:59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
      잘그리는 그림보다도
      같이 한다는게 중요하더라구요 ^^

      좋은 휴일 되세요 ~

      2010.05.22 12:51 신고 [ ADDR : EDIT/ DEL ]
  19. 큰공주님이 지적이고 선하게 생겼네요. 공부도 잘하고 착실할 것 같아요.
    세상의 모든 첫째딸을 축복합니다. ^^

    2010.05.26 22:51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감사합니다 ^^

      어제는 큰아이가 자신이
      마음의 상처가 되었던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느낀점이 많았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5.27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20. 정웅

    내 이름도 웅인데

    2013.01.05 14:52 [ ADDR : EDIT/ DEL : REPLY ]
  21. 미학에 대하여 논술하면서

    2013.04.23 04:58 [ ADDR : EDIT/ DEL : REPLY ]